1~5시간 정도의 시간 차이가 나는 여행지는 현지 시각에 어렵지 않게 적응할 수 있지만,
그 이상의 시간 차이가 나는 곳은 시차로 인해 피로감을 느낄 수 있는데요.
설레는 마음으로 떠난 여행지에서 현지 시각에 적응을 하지 못한다면 자칫 일정이 꼬이게 될 수도 있죠.

그래서 오늘 여행필수앱 볼로VOLO에서는 시차 완벽하게 극복하는 꿀팁을 준비했습니다.

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조금 더 빠르게 시차 적응을 하는 방법!
지금 알려드릴게요~ :)

시차 완벽하게 극복하는 꿀팁 TOP5

여행 2~3일 전부터 도착지의 시간대에 최대한 맞춰서 잠을 일찍 또는 늦게 자며 수면 시간을 조절해주면 현지에서 수월하게 시차 적응을 할 수 있는데요.
미국 또는 중남미로 여행을 갈 경우에는 1시간씩 일찍 자는 것이 좋고,
아시아 또는 유럽 방향으로 여행을 갈 경우에는 1시간씩 늦게 자는 것이 좋답니다.

비행기 실내는 낮은 기압과 산소 부족으로 건조한 편인데요.
건조하면 몸의 수분을 더 빨리 증발하기 때문에 기내에서는 물을 자주 섭취해 체내 수분을 유지하는 것이 좋죠.
수분이 부족해지면 우리 몸은 쉽게 피로감을 느낄 수 있답니다.

잠을 깨기 위해서 커피, 홍차 등 카페인 음료를 마시는 경우가 있는데요.
카페인 성분은 뇌 신경을 자극하여 숙면을 방해할 수 있기 때문에 되도록 잠들기 4시간 전에는 피하는 것이 좋죠.
또한, 긴 비행시간 동안 잠을 푹 자기 위해서 알코올을 섭취하는 사람들도 있는데요.
하지만 알코올 성분은 분해가 되는 동안 깊은 잠에 못 들게 잠을 방해하므로 알코올도 피하는 것이 좋답니다.

여행하면서 틈틈이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산책을 해주는 것이 좋은데요.
스트레칭을 해주고 가볍게 산책을 해주면 몸이 이완되면서 엔도르핀이 생기게 되죠.
건강한 몸 컨디션을 유지하게 되면 시차 적응을 하는데도 훨씬 더 수월하답니다.

우리 몸의 생체리듬은 빛에 영향을 받는데요.
낮 동안 햇볕을 충분하게 쬐면 수면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‘멜라토닌’이 체내에서 분비를 일으켜 수면을 유도하게 되죠.
따라서 낮 동안 활발한 야외활동으로 햇볕을 충분히 쬐주는 것이 좋답니다.

지금까지 시차 적응하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봤는데요.
장거리 여행을 계획 중인 분들은 미리 참고하세요~ :)

볼로와 즐겁고 특별한 여행을 만들어 보세요~
그럼 더 재미있는 여행 정보로 찾아오겠습니다. :)

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다면?▼▼

https://volo-travel.withvolo.com/trip/2oavdrq3

https://volo-travel.withvolo.com/trip/2y89xxn3

https://volo-travel.withvolo.com/trip/4dxm9gm3

#해외여행#해외여행시차적응#시차적응#시차적응방법#VOLO
Share to SNS
Link copied.
Paste it somewhere!